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작성자 중앙회
작성일 2020-04-27
제목 [20200427 보도자료] 간무협, 총선대책본부 해단식 열려
조회수 1119
첨부파일
해단식 사진.JPG [3484172 byte]
김길순 회장님.JPG [2874222 byte]
[간무협 보도자료 20200427]-간무협, 총선대책본부 해단식 열려.hwp [47616 byte]

간무협, 총선대책본부 해단식 열려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425일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 SLPN홀에서 4.15 총선 대비 조직한 총선대책본부(상임본부장 김길순) 해단식을 개최했다.

 

간무협은 지난해 7월 총선대책본부를 결성한 후 간호조무사 정치세력화란 목표 하에 제21대 총선거에 간호조무사 직종 대표 후보 출마 및 친 간호조무사 후보 당선을 위해 활동해왔다.

 

간무협은 21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최영란 전라북도간호조무사회장이 비록 당선되지는 못했지만 간무협 역사상 최초로 정의당 비례대표후보로 출마한 것 자체가 성과라고 밝혔다.

 

간무협은 또한 4명의 비례대표후보와 142명의 지역구후보를 지지후보로 선정해 다양한 지지활동을 벌였으며, 비례대표후보 중 더불어시민당 이수진 후보와 정의당 배진교 후보가 당선되었고, 지역구후보 중에서는 92명이 당선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김길순 총선대책본부 상임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였다"면서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을 통해 협회의 정책을 반영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활동해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옥녀 중앙회장은 "2년 뒤에는 많은 간호조무사들이 지방선거 후보에 나올 수 있도록 지금부터 열정을 가지고 회원 조직화사업과 정치세력화를 해 나가야 한다"고 정치세력화를 독려했다.

 

간무협은 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하게 될 당선자를 중심으로 간호조무사 권익 향상과 처우 개선을 실현해 나가기 위한 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