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작성자 중앙회
작성일 2021-08-26
제목 [20210826 보도자료] 간무협_이낙연 대선 경선후보와 '간호조무사 현안 간담회' 진행
조회수 863
첨부파일
[간무협 보도자료 20210826]_간무협_이낙연 대선 경선후보와 ‘간호조무사 현안 간담회’ 진행.hwp [5854208 byte]
[간무협 사진자료 20210826]_간무협_이낙연 대선 경선후보와 ‘간호조무사 현안 간담회’ 진행(1).jpg [5556156 byte]

간무협,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와 ‘간호조무사 현안 간담회’ 진행

열악한 간호조무사 근무환경 개선 공감...처우개선 약속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는 지난 8월 23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와 ‘간호조무사 현안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홍익표 국회의원과 허종식 국회의원이 참석하였으며, 간무협 홍옥녀 회장과 시도회장, 상임이사, 이순옥 윤리위원장, 김현자 간정회장, 이순이 해남군의원, 조순례 파독위원장 등이 함께 자리했다. 

 

간담회에서는 간호조무사가 처해있는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한 정보가 공유되었으며, 처우 및 부당대우 개선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이뤄졌다. 

이낙연 후보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할 때 대구지역을 방문해 방호복을 입어봤다. 당시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흘렀던 기억이 난다”라며, “간호조무사를 비롯해 보건의료인력이 답답하고 무거운 방호복을 입고 매일 땀범벅이 되면서 근무를 하고 있음에도 차별과 경력 불인정, 최저임금 이하의 급여를 받고 있다는 것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라고 밝혔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환자를 가장 가까이 간호하고 있지만 국가에서는 의사와 간호사만 주목하며 간호조무사를 잊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라며, “82만 간호조무사 목소리에 더 세심하게 귀 기울여 주셨으면 한다”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간호조무사를 이야기하며 “과거 독일에 파견인 간호인력 가운데 간호조무가 절반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간호조무사 역사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간담회 내내 간호조무사 의견에 귀 기울인 이낙연 후보는 “간담회를 통해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법정단체 인정, 간호조무사 교육제도 개선, 간호조무사 처우개선 등 협회와 간호조무사가 안고 있는 현안과 문제점을 보다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보건의료인 모두가 상생할 수 있고 간호조무사 처우와 차별이 개선되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지난 3일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와의 간담회에 이은 두 번째 간담회였다. 당시 간담회는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바 있다. 

 

정세균 후보는 당시 간담회에서 “교육받을 기회를 제공하고, 불공정 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라고 질의에 응답하기도 했다. 

 

간무협은 앞으로도 여야 구별 없이 대선 경선 후보와의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간호조무사가 겪고 있는 열악한 처우개선에 앞장서며, 간호조무사 관련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